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광문화

홈 > 영광소개 > 읍면소개 > 염산면

인쇄 QR코드 보기
내용 : 관광문화 게시판의 제목, 작성자, 작성일,첨부파일, 내용 등의 내용 페이지입니다.
제목 봉덕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5-10-11
첨부 sub_img03_01.jpg(157KB)
위치 및 경관

정상에 올라서면 서쪽으로는 칠산바다 위로 칠산도가 떠 있고 남으로는 월암산이 군남면과 함평군, 손불면의 경계를 이룬다.

서남 방향으로는 앞으로 영광대교가 건설될 무안군 해제면 도리포가 바라다 보이고 동으로는 군남, 북으로는 백수 하사리 평야가 펼쳐져 있다.

봉덕산은 봉황이 노니는 덕이 있는 산이라 하여 봉덕산(鳳德山)이라 불려왔으며 나는 용이 알을 품고 있는(飛鳳抱卵) 형국으로 현 영광전자고 자리가 머리에 해당된다고 한다. 봉황은 오동나무에 깃들고 죽실(竹實)을 먹고 사는 상상의 새로 옛적에는 오동리에 오동나무가 숲을 이뤄 봉황이 깃들였으며 지금은 육지가 되었으나 방조제 축조 이전에는 섬이었던 연화제 옆 대섬(竹島)에 대나무가 무성하여 대섬의 죽실을 먹이로 하여 봉덕산의 용과 어울렸다 한다.

봉덕산을 등산하기에는 염산중학교 옆길에서부터 오르는 것이 산행의 묘미를 즐길 수 있는 주 등산로라 할 수 있다.

중학교 옆으로 난 길을 따라 올라가면 제1봉인 알미봉에 이르게 되는데 여기에서 잠시 숨을 돌리고 능선으로 이어지는 길을 따라가면 허릿재봉을 거쳐 질마봉이 지척이고 여기서 내려서면 질마재 쉼터에 이르게 되는데 좌우로 산림도로와 연결된다.

왼편 길은 면 소재지 마을로, 오른쪽으로는 축동리로 가는 길이다.

쉼터에서 북서방향으로 오르면 100m 지점에 갈림길이 있는데 윗쪽으로는 정상으로 곧장 올라가는 길이며 오른쪽 길은 용굴을 지나 다시 정상으로 오르는 길과 합류하게 된다.

용굴은 봉덕산 중허리에 있는 암굴로 1950년대 까지도 사람이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이 있었다 하나 현재는 매몰되어 굴의 형태만 갖추고 있으며 어린이가 들어갈 수 있는 구멍으로 들여다보면 제법 위쪽으로 뚫려 있어 용굴의 전설을 생각하게 한다.

용굴에 얽힌 유래는 전하는 바에 의하면 옛날 옛적에 하루는 뇌성벽력이 치고 뭉게구름이 일면서 빗줄기에 휩싸여 봉덕산 용이 승천하였다 하며 용이 살던 용굴은 봉덕산에서 야월리 월평마을 앞 신추까지 이어져 있다고 한다.

용굴 위 삼거리에서는 바로 위 헬기장을 거쳐 정상으로 오를 수 있으며 비룡봉 정상에 서면 염산면 전 지역이 내려다 보이고 칠산도의 섬들과 바다에 떠있는 고기잡이 배, 그리고 바둑판처럼 나뉘어져 있는 염전을 조망할 수 있다.

동쪽 방향으로는 멀리 영광읍이 보이고 북으로는 신성리와 축동리, 그리고 백수 하사리 들이, 남으로는 오동리와 월암산이 바라다 보인다.

능선을 따라 약 800m를 가면 유두봉에 이르고 이어지는 망월재 갈림길에서 오른쪽 길로 내려가면 봉서농장 위 남포간 산림도로에 닿게 되며 산림도로에서 아랫길로 내려서면 수원지를 거쳐 봉남리 한시마을로 가는 길로 이어진다.

남포간에서 산림도로의 왼쪽방향은 생애재를 거쳐 축동리 오교마을에 이르게 되고 산림도로를 거슬러 가면 질마재 쉼터로 가는 길인데 쉼터 못미처 불당골 삼거리에서 내려서는 길 또한 한시마을로 이어진다.



등산로

▶ 제1등산로(4.8㎞, 2시간) : 염산중학교 → 알미봉 → 허릿재봉 → 질마봉 → 질마재쉼터 → 용굴 → 비룡봉 → 유두봉 →망월재 → 남포간 → 수원지 → 한시랑골 → 염산중학교

제2등산로(3.0㎞, 1시간 30분) : 염산중학교 → 한시랑골 → 불당골 삼거리 → 질마재 쉼터 → 질마봉 → 알미봉 →염산 중학교

먹거리 및 특산물

등산을 마치고 설도항에서 철따라 다른 각종 회를 즐길 수 있고 여름이면 신성리 포도원에서 당도가 뛰어난 포도와 닭 백숙에 소주 한잔을 기울일 수 있다.

또한 천연 미네랄이 풍부한 천일염과 전국적으로 유명한 설도 젓갈은 우리의 식탁을 풍성하게 하고 식욕을 돋우는데 한 몫을 더 해준다.

위치및경관정상에올라서면서쪽으로는칠산바다위로칠산도가떠있고남으로는월암산이군남면과함평군,손불면의경계를이룬다.서남방향으로는앞으로영광대교가건설될무안군해제면도리포가바라다보이고동으로는군남,북으로는백수하사리평야가펼쳐져있다.봉덕산은봉황이노니는덕이있는산이라하여봉덕산(鳳德山)이라불려왔으며나는용이알을품고있는(飛鳳抱卵)형국으로현영광전자고자리가머리에해당된다고한다.봉황은오동나무에깃들고죽실(竹實)을먹고사는상상의새로옛적에는오동리에오동나무가숲을이뤄봉황이깃들였으며지금은육지가되었으나방조제축조이전에는섬이었던연화제옆대섬(竹島)에대나무가무성하여대섬의죽실을먹이로하여봉덕산의용과어울렸다한다.봉덕산을등산하기에는염산중학교옆길에서부터오르는것이산행의묘미를즐길수있는주등산로라할수있다.중학교옆으로난길을따라올라가면제1봉인알미봉에이르게되는데여기에서잠시숨을돌리고능선으로이어지는길을따라가면허릿재봉을거쳐질마봉이지척이고여기서내려서면질마재쉼터에이르게되는데좌우로산림도로와연결된다.왼편길은면소재지마을로,오른쪽으로는축동리로가는길이다.쉼터에서북서방향으로오르면100m지점에갈림길이있는데윗쪽으로는정상으로곧장올라가는길이며오른쪽길은용굴을지나다시정상으로오르는길과합류하게된다.용굴은봉덕산중허리에있는암굴로1950년대까지도사람이들어갈수있는공간이있었다하나현재는매몰되어굴의형태만갖추고있으며어린이가들어갈수있는구멍으로들여다보면제법위쪽으로뚫려있어용굴의전설을생각하게한다.용굴에얽힌유래는전하는바에의하면옛날옛적에하루는뇌성벽력이치고뭉게구름이일면서빗줄기에휩싸여봉덕산용이승천하였다하며용이살던용굴은봉덕산에서야월리월평마을앞신추까지이어져있다고한다.용굴위삼거리에서는바로위헬기장을거쳐정상으로오를수있으며비룡봉정상에서면염산면전지역이내려다보이고칠산도의섬들과바다에떠있는고기잡이배,그리고바둑판처럼나뉘어져있는염전을조망할수있다.동쪽방향으로는멀리영광읍이보이고북으로는신성리와축동리,그리고백수하사리들이,남으로는오동리와월암산이바라다보인다.능선을따라약800m를가면유두봉에이르고이어지는망월재갈림길에서오른쪽길로내려가면봉서농장위남포간산림도로에닿게되며산림도로에서아랫길로내려서면수원지를거쳐봉남리한시마을로가는길로이어진다.남포간에서산림도로의왼쪽방향은생애재를거쳐축동리오교마을에이르게되고산림도로를거슬러가면질마재쉼터로가는길인데쉼터못미처불당골삼거리에서내려서는길또한한시마을로이어진다.등산로▶제1등산로(4.8㎞,2시간):염산중학교→알미봉→허릿재봉→질마봉→질마재쉼터→용굴→비룡봉→유두봉→망월재→남포간→수원지→한시랑골→염산중학교▶제2등산로(3.0㎞,1시간30분):염산중학교→한시랑골→불당골삼거리→질마재쉼터→질마봉→알미봉→염산중학교먹거리및특산물등산을마치고설도항에서철따라다른각종회를즐길수있고여름이면신성리포도원에서당도가뛰어난포도와닭백숙에소주한잔을기울일수있다.또한천연미네랄이풍부한천일염과전국적으로유명한설도젓갈은우리의식탁을풍성하게하고식욕을돋우는데한몫을더해준다.
홈페이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