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없음
기상청 출처

현지사정이나 수신 상태에 의해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제공 (기상청 / 한국환경공단 / 한국천문연구원) 닫기

03.02/-℃
미세먼지 정보없음
일출 - 일몰 -

알림마당

홈 > 알림마당 > 새소식

새소식

내용 : 공지사항 게시판의 제목, 작성자, 작성일,첨부파일, 내용 등의 내용 페이지입니다.
제목 제1회 영광 갯벌 마라톤 축제 성료
작성자 문화관광 작성일 2009-07-30
첨부 마라톤출발.jpg(71KB)

“광활한 영광 두우리 갯벌 너무 좋아요!

  아름다운 추억 많이 간직하고 갑니다”


■ 제1회 영광 갯벌 마라톤 축제 성료


  세계 5대 갯벌로 손꼽히는 서해안 갯벌의 우수성을 체험할 수 있는 제1회 영광갯벌마라톤 축제가 지난 25일과 26일 양일간 영광군 염산면 두우리 갯벌에서 성황리에 개최  됐다.


  영광군이 주최하고 글로리영광추진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축제는 전국에서 참가한 마라토너들을 비롯해 영광 군민 등 3만여명이 참여하여 광할한 갯벌에서 즐거움을 만끽했다.


  영광 갯벌마라톤 축제 첫째날에는 갯벌속에서 50명씩 양팀으로 나뉘어 줄을 잡아당기는 갯벌 줄다리기와, 갯벌이 채워진 에어바운스내에서 몸의 상체만을 이용해 상대방을 밀어내는 갯벌 밀어내기, 상품 내용이 적혀있는 백합을 갯벌에서 찾아내는 보물 찾기, 갯벌속에서 움직이는 장어 잡기 등 각종 체험 및 참여 행사를 비롯해 야간에는 기념식과 참가자들과 함께하는 연예인 초청 축하 공연이 펼쳐 졌다. 축하 공연후에 선상에서 펼쳐진 불꽃놀이는 불꽃이 바다에 비치는 황홀한 광경을 연출해 참가자들이 감탄을 자아 냈다.


  둘째날에는 갯벌 단축마라톤 대회가 열려 약 2,500여명의 마라토너들이 10km, 5km로 구분하여 12km에 이르는 드넓은 갯벌을 마음껏 달리며 그동안 갈고 닦은 마라톤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축제 행사장은 이른 아침 시간부터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영광을 찾은 마라토너들과 이들을 응원하기 위한 가족들로 염산 두우리 해안가는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인산 인해를 이뤘다.


  대회 참가자는 기념티셔츠 외에도 영광 특산품인 천일염과 새우젓등을 기념품으로 받아 풍성한 대회로 좋은 반응을 보였다.


   마라톤 경기후에 참가한 선수들은 각 사회단체에서 준비한 영광굴비 구이, 돼지고기 구이, 잔치 국수, 대마막걸리 등 넉넉한 인심이 묻어있는 다양한 지역특산물 먹거리로 체력을 보충하고, 이어진 천년의 빛 영광 작은 음악회를 통해 피로를 풀었다.


 갯벌 마라톤에서 10km 부문 남자 순위는 1위 김원식, 2위 김상기, 3위 정진채씨가 차지 했으며, 여자 순위는 1위 이은형, 2위 쟈니엘가(남아프리카공화국), 3위 이귀님씨가 차지 했다. 5km 부문은 남자부에서 1위 이재식, 2위 전재완, 3위 최일범씨가, 여자부에서 1위 김애경, 2위 송미경, 3위 주정조씨가 차지하여 트로피 및 상품을 수상 했다.

 

 정기호 군수는 “무더운 날씨속에서도 아무런 부상없이 완주한 참가 선수와 응원 가족들에게 감사를 드리며, 영광에 머무는 시간 동안 영광의 멋과 맛을 맘껏 즐기고 아름다운 추억과 낭만을 간직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정용재 집행위원장은 “첫 축제 행사임에도 많은 사람들이 호응을 보여줘 너무 감사하게 생각하며, 내년도 축제시에는 각종 편의시설이나 프로그램등을 개선하여 참가자가 불편함이 없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번 축제를 위해 영광군과 글로리영광추진위원회에서는 참가자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몽골텐트, 샤워장 등 각종 편의시설을 새로 설치하고, 기존 시설에 대해서는 안전성 검사와 보수를 하는 등 성공적인 대회로 치루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으며, 그 결과 아무런 사고 없이 대회를 마쳤다.


 제1회 영광갯벌마라톤 축제는 지난 3월에 국토해양부에서 서해안명품사업으로 선정 했다.

“광활한영광두우리갯벌너무좋아요!  아름다운추억많이간직하고갑니다”■제1회영광갯벌마라톤축제성료  세계5대갯벌로손꼽히는서해안갯벌의우수성을체험할수있는제1회영광갯벌마라톤축제가지난25일과26일양일간영광군염산면두우리갯벌에서성황리에개최 됐다.  영광군이주최하고글로리영광추진위원회가주관한이번축제는전국에서참가한마라토너들을비롯해영광군민등3만여명이참여하여광할한갯벌에서즐거움을만끽했다.  영광갯벌마라톤축제첫째날에는갯벌속에서50명씩양팀으로나뉘어줄을잡아당기는갯벌줄다리기와,갯벌이채워진에어바운스내에서몸의상체만을이용해상대방을밀어내는갯벌밀어내기,상품내용이적혀있는백합을갯벌에서찾아내는보물찾기,갯벌속에서움직이는장어잡기등각종체험및참여행사를비롯해야간에는기념식과참가자들과함께하는연예인초청축하공연이펼쳐졌다.축하공연후에선상에서펼쳐진불꽃놀이는불꽃이바다에비치는황홀한광경을연출해참가자들이감탄을자아냈다.  둘째날에는갯벌단축마라톤대회가열려약2,500여명의마라토너들이10km,5km로구분하여12km에이르는드넓은갯벌을마음껏달리며그동안갈고닦은마라톤실력을유감없이발휘했다.  축제행사장은이른아침시간부터대회에참가하기위해영광을찾은마라토너들과이들을응원하기위한가족들로염산두우리해안가는발디딜틈이없을정도로인산인해를이뤘다.  대회참가자는기념티셔츠외에도영광특산품인천일염과새우젓등을기념품으로받아풍성한대회로좋은반응을보였다.   마라톤경기후에참가한선수들은각사회단체에서준비한영광굴비구이,돼지고기구이,잔치국수,대마막걸리등넉넉한인심이묻어있는다양한지역특산물먹거리로체력을보충하고,이어진천년의빛영광작은음악회를통해피로를풀었다. 갯벌마라톤에서10km부문남자순위는1위김원식,2위김상기,3위정진채씨가차지했으며,여자순위는1위이은형,2위쟈니엘가(남아프리카공화국),3위이귀님씨가차지했다.5km부문은남자부에서1위이재식,2위전재완,3위최일범씨가,여자부에서1위김애경,2위송미경,3위주정조씨가차지하여트로피및상품을수상했다.  정기호군수는“무더운날씨속에서도아무런부상없이완주한참가선수와응원가족들에게감사를드리며,영광에머무는시간동안영광의멋과맛을맘껏즐기고아름다운추억과낭만을간직했으면한다”고밝혔다.정용재집행위원장은“첫축제행사임에도많은사람들이호응을보여줘너무감사하게생각하며,내년도축제시에는각종편의시설이나프로그램등을개선하여참가자가불편함이없도록준비에만전을기하겠다”고했다.한편이번축제를위해영광군과글로리영광추진위원회에서는참가자들이편안한마음으로행사에참여할수있도록몽골텐트,샤워장등각종편의시설을새로설치하고,기존시설에대해서는안전성검사와보수를하는등성공적인대회로치루기위해심혈을기울였으며,그결과아무런사고없이대회를마쳤다. 제1회영광갯벌마라톤축제는지난3월에국토해양부에서서해안명품사업으로선정했다.
TOP